가끔기록이_3

 

 

 

가끔기록이_2

 

 

 

가끔기록이_1

 

 

 

가끔기록이_5

 

 

 

가끔기록이_4

 

<Sometimes there are things that recording becomes the best>, single channel video with sound (12:48), 2018-2019

 

 

 

 

시간이 더 흐르기 전에 기록해야 하는 것들이 있다. 나의 외할머니는 17살 한국전쟁이 발발하기 직전에 홀로 북에서 이남했다. 외할머니는 이제 거의 한 세기를 살아 삶이 머지 않았고, 알츠하이머로 인해 기억도 빠르게 사라져 가고 있다. <가끔 기록이 최선이 되는 일들이 존재한다>는 이렇게 피난과 전쟁을 몸소 체험한 외할머니의 기억에 기반한 이야기를 토대로 제작되었다. 외할머니의 음성이 전하는 내레이션을 바탕으로, 텍스트에서 언급되는 위치정보와 사건들이 구글 맵, 로드뷰, 그리고 간단한 그래픽적 드로잉을 통해 영상의 이미지로 구성된다. 이와 같은 과정을 통해 영상에서는 한 개인의 과거를 현시점에서 다시금 더듬어보려는 시도가 계속해서 이루어진다.

 

 

 

There are things that we need to record before tim flies away. My grandmother fled to the south alone at 17 just before the Korean War began. Now she has been living for about a century, and her memory within her life is fading away due to Alzheimer’s Disease.

<SOMETIMES THERE ARE THINGS THAT RECORDING BECOMES THE BEST> was made based on the stories from the memories of my grandmother, who had personally experienced the evacuation and the war. With the narration speaking of her own memory, the location information and the events from the voice are turned into the images of the video by using google map, road views and graphic drawings. Through this process, the attempt to trace one’s past in these times is continuously repeated in the video.

 

 

 

 

 

19th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2019.08.15-2019.08.24, Seoul, South Korea
nemaf.net

Art Space O
65 Jandari-ro, Seogyo-dong, Mapo-gu, Seoul,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