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dymadeofWords_3

 

 

 

AbodymadeofWords_2

 

 

 

AbodymadeofWords_1

 

 

 

AbodymadeofWords_5

 

 

 

AbodymadeofWords_4

 

<A Body Made of Words>, 2 channel video with sound (12:37) and installation, 2018-2019

 

 

 

 한 영상에서는 개인이 4개 국어로 10여 분간 자신에 대해 소개한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이전 영상의 음성을 컴퓨터가 인식하여, 영어 기반의 음성-텍스트 전환 프로그램(IBM Watson Speech to Text)을 통해 처리한다. 그리하여 한 개인의 자신에 대한 이야기가 가상적 시공간에서 영어-단일어-로 구성된, 의미 없는 단어들의 집합으로 다시금 탄생한다. 

  위 두 영상의 가운데에는 수많은 아크릴 조각들이 영상을 배경으로 공중에 무작위로 분포하고 있다. 물리적 실재를 갖고 있는 개별 아크릴 조각에는, 컴퓨터를 통해 생성된 의미 없는 단어들이, 컴퓨터가 분절시킨 문장 단위로 쪼개져 새겨져 있다.

  다시 말해 <말로 이루어진 몸>은 하나의 실재하는 존재-인간-로부터 시작하여, 가상적 공간에서 새롭게 생성된 단어들이 다시금 현실에서 물리적인 실체를 가지며, 공간과 함께 또 다른 무엇인가로 탄생한다. 그리고 이때 한 개인으로부터 생성된 파편화된 데이터는 매체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변형, 조합, 확장되며 다시금 새롭게 탄생하게 된다.

  이렇게 <말로 이루어진 몸>은 매체를 통해 현실 및 가상적 시공간에 공존하는 존재의 확장과 변형을 탐구하며, ‘그렇다면 이제 인간은 어디에 어떠한 방식으로 존재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In one video an individual introduces oneself for about 10 minutes in 4 different languauges. In the other video the voice of the individual from the previous video is recognized by a computer and is processed through english based speech-to-text program (IBM Watson speech to text). In other words, a narration of an individaul about oneself is re-generated into  a group of meaningless words in english -monolingual- in the virtual world. 

  In the middle of those two videos, many pieces of acrylic fragments are randomly distributed in the air. On the acyrlic fragments, which are physically tangible, the meaningless words generated by the computer are carved, according to the sentence unit that the computer has broken into.

  In other words, <A Body Made of Words> starts from an existing individual -a human being- and the words, which are re-generated in the virtual world, become physically tangible again in the reality and then are reborn into something else within the space. Also, the fragmented data generated from an individual is transformed, combined, and expanded in various ways through media and is recreated into something new that was not there before.

  Likewise, <A Body Made of Words> tries to explore the expansion and the transformation of a human being, coexisting in the real and the virtual world through media, and attempts to throw the question ‘then now where and how do human beings exist’.

 

 

 

 

 

K-Arts Festival
2019.09.18-2019.09.20

K-Arts Gallery
146-37, 32gil Hwarang-ro, Seongbuk-gu, Seoul, South Korea